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추모글 남기기

아래의 참조글 사이트에서 본 내용인데..
토론.. 뭐 누구나 이해하고 알고 있지만...
그 용도 정의 다양성을 아래의 글처럼 이해하지는 못하죠..^^
물론 나름 직장생활 10여년 이상해온 저두 잘 몰란던 ㅜ.ㅜ
아무튼 좋은글임에는 분명합니다.


1. 토론의 개념에 대해 알아보자.                      <출처 : 배철우의 독서교육>


토론이란 - “자기의 의견을 합리성과 정당성을 갖추어 상대에게 효과적으로 주장하는 설득행위”입니다.

한마디로 토론은 생각(지혜)의 겨루기와 나누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2. 토론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보자.


토론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어떤 종류가 있는지 한번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배경 지식을 만드는데 유용하다고 생각되어 정리해봅니다.
 

① 회의(Meeting)

광의로는 모든 종류의 회의를 총칭하는 가장 포괄적인 용어로 쓰이고, 협의로는 여러 사람이 모여 특정한 의제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의장을 정하고, 서기를 뽑은 후에 의장의 진행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토의의 한 형태로 한정하여 쓰이기도 함.


② 컨벤션(Convention)

회의분야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용어로서 정보전달(기업의 시장조사보고, 신상품소개, 세부전략수립)을 주목적으로 하는 정기 집회에 많이 사용되기도 하며, 전시회를 수반하는 경우가 많음.


③ 컨퍼런스(Conference)

두 명 이상의 개인 또는 여러 기관의 대표들이 모여 공통 관심사인 주제를 논의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모임이란 측면에서 컨벤션과 거의 같은 의미를 가진 용어, 컨벤션에 비해 회의 진행상 토론회가 많이 열리며 회의 참가자들에게 토론회 참여 기회도 많이 주어지는 것이 특징. 컨벤션은 다수 주제를 다루는 업계의 정기회의에 자주 사용되는 반면, 컨퍼런스는 주로 과학, 기술, 학문 분야의 새로운 지식습득 및 특징 문제점 연구를 위한 회의에 사용됨.


④ 캉그레스(Congress)

컨벤션과 같은 의미를 지닌 용어로서 유럽 지역에서 빈번히 사용되며, 대회라고 표현되기도 하는데 주로 국제규모의 회의를 의미함.


⑤ 심포지엄(Symposium)

희랍어의 symposion(향연)에서 유래된 것으로 특정한 테마에 의하여 전문가나 권위자 몇 사람(2 - 5명 정도)이 동일 또는 서로 연관있는 주제에 관해 서로 다른 관점에서 의견이나 견해를 밝히고 그것에 따라 청중도 참가하여 참석자 전체가 토의를 하는 형식의 공개 토론회.


⑥ 패널 토의(Panel Discussion)

청중이 모인 가운데, 2 - 8명의 연사가 사회자의 주도하에 서로 다른 분야에서의 전문가적 견해를 발표하는 공개 토론회로써 청중도 자신의 의견을 발표할 수 있음. 배심토의라고도 함.


⑦ 포럼(Forum)

제시된 한가지의 주제에 대해 상반된 견해를 가진 동일 분야의 전문가들이 사회자의 주도하에 청중 앞에서 벌이는 공개 토론회로서, 청중이 자유롭게 질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사회자가 의견을 종합함. 심포지엄에 포함되는 하나의 형태를 볼 수 있으며 회의 진행자 아래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것이 특징이고 성인 교육 강좌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⑧ 콜로퀴엄(Colloquium)

대학원 이상 수준에서 주로 이루어지는 분과(class)형태의 전문 연구 과제와 관련된 전문가회의. 해당분과의 활동에서 주요 부분을 구성하며 연구 과제를 계획, 수행, 진행을 평가하는 수단으로 이용됨. 세미나가 대표적인 콜로퀴엄의 형태임.


⑨ 세미나(Seminar)

한 명 이상의 진행자의 지도로 연구에 참여한 그룹이 공통의 관심사의 문제점을 논의하는 고등교육에서 많이 사용되는 교육 방법 중의 하나임.


⑩ 워크샵(Workshop)

어떤 주제에 공통으로 관심있는 사람들이 전문가와 함께 집단 연구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교육의 한 방법으로 널리 사용됨. 일련의 강습의 형태로 주로 일정기간에 걸쳐 이루어지는 것이 특징임.


⑪ 원탁토의(Round Table Discussion)

10내외의 소규모 집단이 원탁을 에워싸고 위아래 구분없이 자유롭게 상호 관심사에 대하여 의견을 나눔.


⑫ 청문회(Hearing)

행정 및 입법 기관이 법안의 심의, 행정처분, 소청의 재결 등을 위해 필요한 증언을 수집하는 절차. 미국 의회에서 대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제도로서 한국에서는 지난 1988년말 의정사상 처음으로 청문회가 열려 국민의 정치적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⑬ 공청회(Public Hearing)

국회나 지방의회의 분과위원회, 행정기관, 공공단체 등에서 중요한 정책의 결정이나 법령 등의 제정 또는 개정안을 심의하기 이전에 이해관계자나 해당분야의 전문가로부터 공식석상에서 의견을 듣기 위한 제도.


⑭ 논쟁형 토론 (Debate)

두 개인이나 집단이 어떤 문제에 대해 대립되는 견해를 뒷받침할 논거를 제시하면서 공식적으로 또는 구두(口頭)로 대결하는 것.


⑮ 토의형 토론 (Discussion)

어떤 문제에 대해 해결방법을 도출해나가는 것.

㉠ 문답형 토론(Elenchus)

엘렌쿠스는 소크라테스가 사람의 내면을 드러내고 의견의 오류를 밝혀내기 위해 사용한 철학적 문답법

㉡ 소규모 토의(Group Discussion)

작은 그룹별로 토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것.

㉢ 소규모 토론(Buzz Session)

소규모 토의와 비슷하나 해결방안을 찾아내기 보다는 그룹별로 어떤 해결방안이 옳은지를 선택하며 결정하는 토론. 흔히 6.6토의라고 하기도 하는데 6명의 참가자들이 6분 동안 토론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임.

㉣ 브레인스토밍(Brainstroming)

브레인스토밍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생산하기 위한 학습 도구이자 회의 기법이다. 3인 이상의 사람이 모여서, 하나의 주제에 대해서 자유롭게 논의를 전개하는데, 중요한 점은 찬반의 의견 없이 특정 시간 동안 제시한 생각들을 모아서 1차. 2차 검토를 통해서 그 주제에 가장 적합한 생각을 다듬어나가는 일련의 과정임.



참조글 : http://ptest.democracy2.kr/view.php?dcode=1&scode=&tid=3812&uid=13479&fid=-8605
Posted by comshin

댓글을 달아 주세요